수완마켓의 캐치프레이즈는 “상생”과 “정직”입니다.

수완마켓은 소상공인, 생산자를 압박해 할인행사나 가격인하를 요구하거나 생산 단가를 후려치는 소위 ‘갑질’을 하지 않고 생산자의 입장에서 정직하게 판매하고 있는 상생 플랫폼입니다.

수완뉴스 기자들이 직접 경험하고 검증한 제품들을 위주로 판매하고 있으며, 다른 오픈마켓보다는 값은 비쌀 수 있지만 그만큼 품질은 우수하다는 것을 보증합니다.

직접 경험하고 검증한다는 것이 여간 번거로운 일이라는 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지만 마켓과 소상공인, 생산자와의 상생을 지향한다는 취지를 지키면서,

소비자에게는 우수한 품질의 상품을 제공하기 위한 마켓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저희가 발 벗고 나서고 있습니다.

느리더라도 꼼꼼히 신경써서, 생산자는 생산에 집중하고 소비자는 슬기로운 소비를 할 수 있는 쇼핑 환경을 만들어보고자 합니다.

그리고 소상공인과 나누고 난 수완마켓의 수익은 전부 수완뉴스 임직원들의 급여를 지급하는데 사용됩니다. 저희의 월급은 “앞으로 좋은 뉴스를 만들기 위한 원동력”이 됩니다.

물론, 불가능한 환상을 실현시키려는 고집이며 아집으로
쉽지 않을 수도 있겠습니다.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가성비라는 이름으로,
서로를 속고 속이는 웃지 못할 상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또, 누군가는 가성비 좋은 상품을 만들기 위해 지금 이 시간에도 피땀 흘리고 있을 수도 있습니다.

결국 저희 수완마켓의 철학은,
“단순히 값이 싸고 얼마나 저가의 상품을 만들어내 높은 매출을 내냐”를 지향하기 보다는 이를 지양하고,
“생산자와 소비자, 판매자가 모두 만족하고 상부상조해 나가는 구조”를 만들어나가고자 합니다.